스피치  /  주제별  /  3분스피치

유료회원 (3분스피치) 요리 동호회 강사 3분스피치(음식, 즐거움) - 섬네일 1page
1/2
  • 1 page
  • 2 page

(3분스피치) 요리 동호회 강사 3분스피치(음식, 즐거움)

상품번호
YF-BIZ-130000
분량
2 page
조회
984 건
파일 포맷
한글 (hwp) Microsoft Word (doc) Adobe PDF (pdf)
이용등급
유료회원
후기 평가

0건의 후기보기
요리 동호회에서 음식의 즐거움에 대한 내용의 강사의 3분스피치 입니다.
  • 원하시는 파일 포맷을 선택해주세요.
  • 한글 (hwp)한글 (hwp)
  • Microsoft Word (doc)Microsoft Word (doc)
  • Adobe PDF (pdf)Adobe PDF (pdf)

TAG

#3분스피치 #스피치 #선생님 #동호회 #음식 #요리 #강사 #3분
2022 예스폼 후기왕

예스폼

본 문서의 미리보기 큰 이미지
유료회원이 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요리 동호회-강사-3분스피치]
음식의 즐거움
위장보다 더 큰 식욕을 가진 이는 불행하다.
토마스 엘로이드의 이 기준에 의하면 저는 불행한 사람입니다.
한낮에 점심을 바라는 사람이 있다.그런데 마음에서 노래나 시나 그림 주제가 떠오른다.과거에 몇 번이고 되풀이했고 앞으로도 천 번쯤은 되풀이할 점심 자리에 앉아야 하는가, 아니면 자신에게 가장 크고 궁극의 만족을 줄 것이 분명한 욕망을
골라 점심은 그만두고 얼개를 적어야 하는가?
스콧 니어링의 이 질문에 따르면, 저는 정신의 양식보다 먹지 않아도 좋을 점심이나 탐하는 하등 동물 인 셈입니다.
밥 맛 없고 잠을 잘 자지 못해 괴로운 이들이 들으면 경을 칠 노릇이지만, 어떠한 경우에도, 아니 최악의 상황일수록 잘 먹고 잘 자야 한다며 오기를 부리는 쪽입니다.

엥겔계수 낮추기와 잠자는 시간 줄이기가 평생 과제이다 보니 하루 두 끼 식사와 4시간 수면 덕분에 날씬하고 책도 많이 읽을 수 있다고 자랑하는 친구가 그리 얄미울 수 없습니다.

뇌가 밥을 먹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도록 천천히 먹으면 된다기에, 티스푼으로 밥을 먹어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음악 듣고 책도 읽으며 밥을 먹어야 시간을 효율적으로 쓴 것 같아 안심이 되니, 식사 양 줄이는 데는 별 소용이 없었습니다.
혼자 식사할 때에도 찬을 제대로 갖춘 식탁에 앉아 여왕처럼 먹는다는 이도 있건만, 식사 준비 시간과 설거지 거리 줄이는 게 더 중요한 저는 무수리처럼 먹어댑니다.

(이하 생략)

받은 별점

/ 5

0개 의 별점 0건의 리워드

2022년 예스폼 후기왕을 찾습니다!

예스폼에서 이용하신 서식에 후기를 남겨주세요.
리뷰를 가장 많이, 정성스럽게 작성해주신 분을 후기왕으로 선정합니다.
이용하신 서식을 함께 등록하면 당첨 확률 UP!

이벤트보기

스피치 [speech, 發表] 조회수 402

청중과 공감대를 형성하길 바라는 목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조리 있게 말하는 것을 흔히 스피치라 한다. 스피치는 특정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글이므로, 논리적이며 객관적으로 글을 작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스피치 작성 시에는 간단한 메모 형태로 작성하는 게 아닌, 처음과 끝 부분 모두를 완전히 작성하는 것이 좋다. 또한, 청중들이 이해하기 쉬운 문장을 사용하고 예의와 격식을 갖추어 작성하도록 한다.

서식사전 더보기

연관 추천서식

온라인문의 카톡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