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스피치&인사말

요일 인사말 (436건)
전체 : 436건 페이지 : 1/88
(목요일) 50년 만에 닥친 추위 복사하기
50년 만에 추운 날씨로 인하여 거리는 꽁꽁 얼어붙고 빙판길로 변했습니다.
이렇게 추운 날은 몸과 마음 또한 얼어붙기 십상인데요.
추위로 인한 괴로움이야 잠시 동안일 뿐이라고 믿고 싶은 목요일입니다.

칼바람이 쌩쌩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권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오늘 바깥나들이를 계획했었는데 날이 좀 풀리면 다시 하기로 하고 조금 미뤄야 할 것 같습니다.
내일이 금요일이라는 사실에 위안을 가져보는 하루입니다.
(월요일) 5월의 첫 월요일 복사하기
아이들의 자라는 꿈이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마음으로 느껴지는 계절입니다.
계절의 여왕이라는 5월의 첫 월요일입니다.
날은 점점 무더워서 초여름으로 들어가고 있음을 느낄 수가 있는데요.

멋쩍은 웃음을 짓는 어른들이 있는 반면 거리에는 마음껏 소리를 지르며 기뻐하는 아이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우리도 저처럼 세상 걱정 없이 지내던 어린 시절이 있었는데 어느새 이렇게 머리가 굵어졌는지요.
아이가 크는 모습을 보면 시간이 가는 것을 잊게 됩니다.
(목요일) 가까이 있는 행복 복사하기
행복은 그리 멀리 있지 않은 것 같습니다.
자신의 자리에서 돌아보면 얼마든지 하루의 행복한 꺼리를 찾을 수가 있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유한한 시간 중에 자신이 얼마나 행복한 사람인지 깨닫는다면 남은 시간을 조금 더 소중하게 보낼 수 있지 않겠습니까.

열심히, 최선을 다하여 살다 보면 그동안 보이지 않던 것들이 눈에 들어오게 될 것입니다.
숨을 쉬는 것 자체가 어찌 보면 큰 축복임을 느낍니다.
하루의 사소한 것 하나까지도 놓치고 싶지 않은 목요일입니다.
(월요일) 가볍게 부는 바람 복사하기
가볍게 바람이 불고 있는 월요일입니다.
일주일의 시작이니만큼 비교적 새로운 몸과 마음으로 출발을 다짐하게 되는데요.
불어오는 바람에서 설렘의 향기를 찾을 수 있는 하루입니다.

추위가 좀 누그러들면 좋겠지만 지금 상황으로서는 매서운 기세의 꽃샘추위를 막을 수는 없겠지요.
봄의 문턱에 들어선 지금에 적잖이 당황하기 쉬운 계절입니다.
마음만큼은 기다린 봄에 한 표를 던지는 하루입니다.
(화요일) 가슴 벅찬 어버이날 복사하기
가슴을 울리는 선명한 단어가 있지요.
바로 ‘엄마’라는 단어입니다.
부모님의 사랑을 느끼며 컸지만 일 년 중 하루만큼은 감사하다는 인사를 빼고 넘어갈 수는 없는데요.

월요일에 이어 아무리 일이 바쁘고 힘들어도 부모님께 전화 한 통씩은 하셨겠지요?
멀리 계시면 수화기를 들고, 가까운 곳이라면 직접 찾아뵈어 어버이날의 감사인사를 드려야 하겠습니다.
부모님의 인자한 얼굴이 우리를 반갑게 맞이하여 줄 것을 생각하니 벌써 가슴이 벅차오릅니다.
1페이지
랭키 1위 문서/서식 사이트
보안사이트 인증
개인정보보호 우수 사이트
콘텐츠 제공 서비스 우수 품질인증
서식제공 파트너
네이버
한글과컴퓨터
마이크로소프트